[문화가 있는 날] 퇴근길 MUSIC&TALK 콘서트 : Music 하늘해밴드, Guest 북튜버 '겨울서점' 김겨울 작가

강   사 :
사회: 하늘해, Music: 하늘해밴드, GUEST: 북튜버 김겨울
일   정 :
2019/07/31 ~ 2019/07/31
시   간 :
수 19:30~21:00 (1회/총1.5시간)
환   급 :
해당 사항 없음
정   원 :
80명
수강료 :
이벤트 1 : 입장객 전원에게 <퇴근길> 수제맥주 증정
이벤트 2 : 한겨레교육 평생회원 티켓 1+1 (친구와 함께하면 한 명은 무료)
             (평생회원이신 분들은 결제 전 02-3279-0900~1으로 전화 주시면 이벤트 적용해드립니다.)


 
* 입장 티켓 : 당일 공연장에서 명단 확인 후 티켓을 나눠드릴 예정입니다.

 

"맥주 한 캔 + 음악이 있는 밴드 + 한여름 밤의 토크"

지친 발걸음, 이대로 집에 가긴 아깝잖아?
오늘밤 수고한 나를 위해
퇴근길 맥주 한 잔과 함께하는 특별한 하루

7월 31일 문화가 있는 날
음악과 맥주가 있는 홍대 레드빅스페이스로

이번 '퇴근길 콘서트'에서는 10만 구독자 겨울서점 주인장
북튜버 김겨울이 함께합니다.

어쩌다 북튜브를 시작하게 되었는지, 유튜브 채널 성장 과정
어떤 생각과 마음으로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지 등 유튜버로서의 진솔한 삶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눠볼까 합니다.

플러스 북튜버 김겨울의 노래와 낭독도 들을 수 있는 기회!
놓치지 마세요.


 

강사소개

강사명: 사회: 하늘해, Music: 하늘해밴드, GUEST: 북튜버 김겨울

Guest : 북튜버 김겨울



김겨울

유튜브 채널 [겨울서점] 운영

- 저서 <독서의 기쁨>(2018), <활자 안에서 유영하기>(2019) 출간
<기획회의>, <코스모폴리탄> 등 매체 기고

고려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철학을 공부했다. 인간에 대한 뿌리 깊은 호기심으로 심리학과를 선택했고, 어떻게든 예술의 곁에 머무르고 싶어 미학을 배우겠다는 일념으로 철학과를 선택했다. 별다른 꿈 없이 자랐지만 책과 글이 없는 삶을 상상해본 적은 없다. 정신을 차려보니 음악을 하고 있었고, 싱어송라이터라는 이름을 얻어 마포FM에서 라디오 진행을 했다. 라디오에 대한 애정과 경험을 살려 책을 소개하는 영상을 찍기로 결심했다. 유튜브 ‘겨울서점’ 채널에서 책 이야기를 하고, 여전히 곡을 쓰고 부르지만, 직업을 말할 때는 늘 어색하다.

사회 : 하늘해



하늘해
싱어송라이터


하늘해 (싱어송라이터)

하늘해는 자신의 이야기와 멜로디를 들려주는 솔직한 싱어송라이터이다. 직접 겪은 첫사랑에 대한 감정을 담아낸 1집 정규앨범 [첫사랑은 아직 죽지 않았다], 청춘의 시간을 담아낸 미니앨범 [스물셋,그오후], 여행 중에 느낀 감성을 표현한 미니앨범 [BLEND] 등을 발표했다. 드라마 OST [질투의 화신], [미세스캅2], [라스트] 등의 다양한 작품에 참여하여 대중들과 음악으로 소통하기 위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Music : 하늘해밴드



퇴근길의 일상을 노래하는 어쿠스틱 밴드

매달 1곡씩 음원 발표와 함께 문화가 있는 날에 개최하는 퇴근길 토크콘서트를 통해 대중들을 위로하는 음악과 공연으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2017년 10월 ‘퇴근길’ 데뷔 싱글 발표
2019년 03월 첫번째 정규앨범 준비 중

하늘해(리더), 전유경(보컬), 김대명(기타), 윤종건(베이스), 이현종(드럼), 건반(엄은지)

Discography

2018년 10월 싱글앨범 [니가 생각나]
2018년 05월 싱글앨범 [너야]
2018년 01월 싱글앨범 [연차]
2017년 12월 싱글앨범 [나 요즘 한가해요]
2017년 11월 싱글앨범 [애쓰지 말아요]
2017년 10월 싱글앨범 [퇴근길]
 

커리큘럼

알림
  • 강의를 진행할 수 있는 최소 인원에 미치지 못할 때는 일정을 연기하거나 폐강할 수 있습니다. (개강 여부는 교육 시작 3~5일 전에 결정하며, 일정이 바뀔 경우 핸드폰으로 연락드립니다. ‘마이페이지’ 메뉴에서 본인의 핸드폰 번호를 확인해 주세요.)
  • 주차 공간이 협소하여 수강생 주차 지원을 해드리지 못합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